오늘저녁은 총망커에서 16원에 해결

밥은 양껏 커다란 밥통에서 자유롭게 더할수 있는데 이우시의 식습관전통이 밥은

 마음대로 양껏 먹는 모양입니다.    며칠간 먹은 식당 모두가 그러한것을 보면.

 

신장지역은 항상 시킨 음식위에 식당사장님이 반찬을 하나 꼭 더해

사장이 서비스한거라고 하면서 외지에서 온 손님에게는 반찬하나를 더하는,

국내도입이 시급한 정책을 갖고있던데,넓은 땅 만큼  많은 방언수만큼  식당의 밥나오는 모양새 하나만도 각양각색입니다.

 

 

 

 

 

총만커    대포도커

 

 

posted by 꾸준함 thankspecialist